Login  Join

김병현 "18년만에 내 공을 던졌다, 이젠 물러날 때"
설여호  (Homepage) 2019-12-03 08:10:12, 조회 : 9, 추천 : 4



        



        


미국·일본·한국·호주… 파란만장했던 야구 인생 끝내는 'BK'<br />
<br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길었던 고민을 해결했으니 야구공을 놓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남자는 구도자(求道者)의 짐을 벗은 듯 홀가분한 얼굴이었다. 올해 불혹(不惑)의 나이가 된 김병현(40). 세상은 그를 'BK(Born to K·타고난 삼진 투수)'라고 불렀다. 땅에서 솟구치는 '업슛(Upshoot)', 크게 휘는 '프리스비(Frisbee·원반) 슬라이더'에 내로라하는 메이저리그 강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던 때가 있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 block; margin: 0px auto; padding-bottom: 7px; vertical-align: top; color: rgb(153, 153, 153) !important; font-family: 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important; line-height: 21px !important">


<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 block; padding-top: 11px; text-align: center; line-height: 21px !important">
현역 시절 마지막 투구 - 이 장면이‘BK’김병현의 현역 시절 마지막 모습이 됐다. 최근 호주프로야구 멜버른 에이시스 소속으로 투구하는 김병현. 그는 본지 인터뷰에서“길었던 고민의 답을 호주에서 찾았다. 이제 야구공을 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멜버른 에이시스 트위터</span>
</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미국과 일본·한국 무대를 거친 김병현은 최근까지 호주프로야구(ABL) 멜버른 에이시스 소속으로 뛰었다. 본지는 호주에서 돌아온 그와 29일 단독 인터뷰를 했다. 김병현은 "이제 야구를 그만둬도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사실상 은퇴 의사를 내비친 것이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span>

18년의 고민, 답을 찾았다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김병현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인 2001년부터 3시즌 간 최고의 투구를 했다. 2001년엔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꼈다. 하지만 커리어 정점에 올라서고도 만족하지 못했다. "사실 2000년부터 제 구위에 불만이 있었습니다. 1이닝씩 막아내긴 했지만 타자를 압도하진 못했죠. 주변에서 잘한다고 칭찬해도 전 기쁘지 않았습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 block; margin: 0px auto; padding-bottom: 7px; vertical-align: top; color: rgb(153, 153, 153) !important; font-family: 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important; line-height: 21px !important">


</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김병현은 선발로 보직을 바꾸고, 여러 팀을 전전하며 스스로 만족할 만한 공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마이너리그는 물론 미국 독립리그, 일본, 도미니카 등 무대를 가리지 않았다. 그는 "마운드에서 타자를 상대해야 하는데 나 스스로와 싸우기 바빴다. 자연히 그만둘 시기도 놓쳤다"고 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해답을 찾은 곳은 호주였다. 평균 구속은 80마일(약 129㎞) 정도였지만, 볼 회전수는 90마일 공의 수준이었다 한다. "예전보다 구속은 떨어졌지만 공 움직임은 20대 초반 때와 비슷했어요. '드디어 이 공을 다시 던져보는구나'하는 짜릿함을 느꼈습니다." 김병현의 호주리그 성적은 9경기(9와 3분의 2이닝) 1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93. 실제로 그의 공을 제대로 공략한 타자는 거의 없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김병현은 "수년간 노력한 체질 바꾸기의 결과"라고 했다. 그는 2016년부터 식습관을 완전히 바꿨다. 평소 즐겨 먹던 밀가루와 탄산음료, 술을 모두 끊었다. 93㎏였던 몸무게가 2년 만에 80㎏으로 줄었다. 어린 나이에 혼자 외국 생활을 하면서 무너졌던 생활·식습관을 다시 세우면서 구위도 살아났다는 것이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span>

"난 저니맨, 은퇴식은 사치"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더 던지고 싶은 욕심은 없을까. 김병현은 "지금까지 던진 건 내가 만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원하던 모습을 다시 봤으니 이제 물러날 때가 됐다"고 했다. 야구 선수로서 본인의 점수를 매겨 달라고 하자 "좋은 점수는 못 준다"고 잘라 말했다. 완벽주의자다운 답이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김병현은 가장 기억에 남는 지도자로 KIA 시절 선동열 감독을 꼽았다. "어릴 때부터 우상이었죠. 감독님과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고…감히 먼저 말도 못 붙였습니다(웃음)." 다른 '레전드'처럼 성대한 은퇴식을 꿈꾸진 않을까. "전혀 그런 생각 없습니다. 저는 '저니맨(여러 팀을 옮겨다니는 선수)'이에요. 만약 KIA(고향팀)에서 은퇴식을 제안했어도 거절했을 겁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 block; margin: 0px auto; padding-bottom: 7px; vertical-align: top; color: rgb(153, 153, 153) !important; font-family: 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 !important; line-height: 21px !important">


<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 block; padding-top: 11px; text-align: center; line-height: 21px !important">
김병현이 지난 29일 본지 인터뷰를 마치고 포즈를 취했다. 팬들에 대한 감사를 손가락 하트에 담았다. /이순흥 기자</span>
</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부업으로 음식점·식자재 사업을 하는 김병현은 기회가 된다면 해설위원이나 지도자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한국에서 어느 정도 야구를 익히고 나만의 루틴을 다지고 미국에 갔으면 더 좋은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며 "내가 현역 시절 못했던 부분을 젊은 선수들에게 알려주는 건 큰 보람일 것 같다"고 말했다.</span>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br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
<span style="color: rgb(34, 34, 34); font-family: 굴림, gulim, sans-serif; font-size: 15px">
세 아이의 아빠인 그는 "지금은 아이들이 내 삶의 이유다. 야구공을 놓더라도 또 다른 인생을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로지 야구만 바라봤던 남자는 그렇게 구도자의 삶을 청산하고 세상 밖으로 한 발 내딛고 있었다.</span>



<br />



--------------------------------------------------------------------------------------------------



<br />



선수로서의 BK는 이제 마침표를 찍는군요



<br />



해설위원 하면 재미날거 같은데 기대됩니다~ ㅋㅋㅋ



        



        


트윈펜션
캠패인
저희 쌍둥이펜션(트윈펜션)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2020-01-20
17:33:12

Name
Password
Comment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984   있는 웨이터가 어떻게볼만큼 휴~~ 는 결국 이제 다들 내는    운한채 2020/01/20 0 0
3983   정품 비아그라구입사이트㎕http://kr3.via354.com ↘정품 여성최음제처방 DF 흥분제구매처사이트스패니시 플라이 정품 ◇    나은종 2020/01/20 0 0
3982   진주성 옛 모습을 찾습니다    조희영 2020/01/20 0 0
3981   원탁게임강원랜드바카라∠ 3nI8。MBW412。xyz ≥카지노블랙잭바둑tv생방송보기 ⊆    서다은 2020/01/20 0 0
3980   정품 물뽕 복용법 ♥ 레드스파이더 최음제 정품 구입처 사이트 ☜    공수인 2020/01/20 0 0
3979   씨알리스효과_ http://mkt3.via354.com ♤자이데나 사용 후기 ㎌    시효진 2020/01/20 0 0
3978   서울경마 추천카지노동호회㎏ di2Q。AFD821。xyz ┷도도카지노전화베팅바카라사이트 ┱    한유경 2020/01/20 0 0
3977   문 빠질 내가 생각하는 어려웠다.무슨 않았다. 남자라고목소리에 않아. 불쌍한 나 보이잖아? 왼쪽에서 나는    시효진 2020/01/20 0 0
3976   메이저급놀이터▥bwZW.BHS142。XYZ ▦브라우저 추천 오락실게임사이트토토스포츠배팅 ⊇    민지훈 2020/01/20 0 0
3975   [TF초점] '킹크랩'이 가를 김경수 운명…2심 선고 D-1    유정윤 2020/01/20 0 0
3974   정품 조루방지제 정품구매 □ 여성최음제 ╈    운한채 2020/01/20 0 0
3973   epaselect ZIMBABWE DROUGHT    김차형 2020/01/20 0 0
3972   검은 숲    운한채 2020/01/20 0 0
3971   집에서을 배 없지만    운한채 2020/01/20 0 0
3970   정품 남성정력제 구입처 사이트┝http://kr3.via354.com ▥카마그라 젤 지속시간 스페니쉬 플라이 흥분제 처방칵스타 천연발기제 구입후기 ♥    시효진 2020/01/20 0 0
3969   [인사]국회도서관    시효진 2020/01/20 0 0
3968   게임바카라㎎cdSX.BHs142。XYZ ▼구매체험 배터리맞고게임사이트주소호게임 ≒    김새은 2020/01/20 0 0
3967   스페니쉬 플라이처방전¶http://mkt4.wbo78.com ┍여성최음제 정품구매 구구정20mg 정품 구입섹스파워 흥분제판매처사이트 ∫    시효진 2020/01/20 0 0
3966   현자타임스 차단복구주소 https://mkt1.588bog.net ノ 조또티비 차단복구주소ル 빵빵넷 주소ノ    탁동인 2020/01/20 0 0
3965   ‘껌에서 롯데타워까지’…신격호 70년 롯데인생 마침표    운한채 2020/01/20 0 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글쓰기 1 [2][3][4][5][6][7][8][9][10]..[200]   [다음 10개]
       

Copyright 2020 twinpension / skin by twin